상단여백
HOME 정치
박원순-김문수 재산신고 허위사실 공방전...서울시장 선거 마지막 기싸움 팽팽김문수 "허위재산 신고 박원순 검찰 고발"...박원순 "은닉재산 알려주면 100배 보상"
  • 남재균 기자
  • 승인 2018.06.12 17:41
  • 댓글 0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의 재산세 및 특혜대출 의혹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남재균 기자]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를 재산신고 허위사실 공표 의혹과 관련 검찰에 고발했다고 11일 밝혔다.

김문수 후보는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후보의 후보자 공개자료에 따르면 배우자의 재산은 05년식 자동차 1대와 예금 40여 만원이 전부다”고 설명한 뒤 “재산세 과세 대상 물건이 없다. 반면, 배우자는 2013년부터 매년 40여만원씩 5년간 모두 190여만원의 재산세 납부내역이 있다. 재산이 없는데 어떻게 재산세를 낼 수 있는지? 재산세를 냈는데 왜 재산은 없는가”라며 사실규명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박원순 후보의 재산 허위 또는 재산세 납부 허위 사실에 대해 지난 9일 선거관리위원회에 ‘이의제기서’를 제출한 바 있으며 어제도 이와 관련 박원순 후보의 해명을 촉구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당초 박 후보는 실무진의 실수로 자동차세를 재산세로 잘못 신고했다고 해명하더니 이제는 오히려 허위사실 유포라며 법적 책임을 운운하고 있다. 적반하장이다”며 “지방세법에는 재산세는 토지, 건물, 주택 등에 부과되는 세금으로 규정되어 있는 것으로 자동차세와는 전혀 다르다. 세목부터 다르고 후보 등록시 제출하는 재산세 납부내역에는 자동차세가 포함되지 않는다”고도 지적했다.

아울러 김 후보는 “오늘 아침 김종석 의원과 신보라 의원이 서울시 선관위와 종로구청 세무과를 방문하여 서울시 선관위 사무처장과 종로구청 세무 담당 과장으로부터 직접 확인한 사실이다”고 말했다.

박원순 후보의 은행 빚에 대해서도 문제제기를 했다. 김 후보는 “다른 은행 빚 1억 5천만원이 있음에도 서울시금고 우리은행으로부터 1억9500만원, 2019년부터 서울 제1시금고가 될 신한은행으로부터도 2017년 말 현재 부부 합산 8700만원의 대출이 남아 있다”며 “2011년 농협으로부터 경남 창녕의 논을 담보로 5000만원을 대출받은 것을 제외하면 금융기관 신용대출, 2억 7,200만원(부부합산)모두가 공교롭게도 이들 서울시금고 우리은행, 신한은행 대출에 집중되어 있다”며 대출 과정의 이자율 등 혜택은 없었는지 여부에 대한 점도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미래캠프  이승훈 대변인 또한 ‘재산이 없다면서 재산세를 납부한 박원순은 기부천사인가’라는 논평을 통해 “박 후보의 부인 강난희씨는 지난 5년간 총 194만 8000원을 재산세로 납부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한 후보자 재산정보에는 후보 배우자에 대한 채무만 있을 뿐 소유재산은 없는 것으로 나와있다. 그렇다면 194만 8000원의 세금은 어떤 재산에 부과된 것인가”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박 후보 측은 강씨가 소유한 자동차에 대한 재산세라고 주장하나, 자동차세는 재산세와 세목이 다르다”며 “박 후보는 빨리 숨겨진 재산이 있는지에 대해 공개를 해야 한다. 거짓 신고가 있었다면 수정하고,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두 경쟁 후보측의 의혹 제기에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직접 나서 의혹을 부인했다. 박 후보는 12일 종로구 선거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은닉한 재산이 있는 것을 알려주면 100배로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세부 내용과 관련 박 후보는 "신고항목에 자동차세금 5년 동안 낸 것이 그대로 합쳐진 것"이라며 "그 외 아내 이름으로 등록된 재산은 하나도 없다"고 부연했다. 

남재균 기자  press336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