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유세 마지막 날 부산 찾은 추미애...“오거돈-윤준호는 부산 부활 일궈낼 준비된 후보”6·13 지방선거 마지막 유세일정 전략적 요충지 PK에 집중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8.06.12 14:57
  • 댓글 0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서면교차로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등의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 운동 마지막 날인 11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마지막 총력유세에 나서며 표심잡기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전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를 열고 오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부산 광역단체장은 역대 지방선거에서 한번도 민주당계 인사들에게 ‘문호’를 개방하지 않았던 곳으로 추 대표가 유세 마지막 일정의 처음으로 부산 지역을 선택한 것도 PK(부산·울산·경남) 지역이 이번에는 해 볼만 한 승부처로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실현시킬 든든한 지방정부를 만들드는 데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가 바로 그 적임자다”며 “해양수산부장관을 역임한 해양전문가이자, 부산시장 권한대행이었던 행정전문가이면서, 대학총장을 2번이나 한 교육전문가이다”고 추켜세웠다.

이어 “부산 민생대장정을 4바퀴나 돌았던 3전 4기의 뚝심 있는 후보답게 우리 부산의 미래를 열 공약들을 세심하게 준비해 놓았다”며 “동북아 물류 허브를 구축해서 명실상부한 동북아 해양수도로 만들고, 북항 일원 통합 재개발 사업으로 경제발전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한다. 부산의 미래 먹거리를 위해 부산형 국가혁신 클러스터를 육성하겠다는 로드맵도 내놓았다”고 강조했다.

부산광역시에서는 해운대을 재보선 선거에 출마한 윤준호 민주당 후보에 대한 지지도 당부했다. 추 대표는 “윤 후보는 지난 20여년을 해운대 주민으로 함께 살아오면서 지역주의를 이용한 기득권 정치와 싸워 왔고 부산의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온 인물이다”며 “엘시티 비리로 보궐선거가 이루어지는 만큼 난개발을 막고 아름다운 해운대를 지키면서 주민의 숙원사업은 주거권을 제대로 확보해 주는 일을 할 적임자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낮 12시30분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를 지원, 오후 2시30분에는 임대윤 대구시장 후보, 오후 4시30분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를 지원 후 오후 8시부터는 서울 명동에서 박원순 시장후보와 함께 합동유세를 펼치며 지방선거 유세 일정을 마무리 한다는 계획이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