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정은-트럼프 '세기의 담판' 카운트다운...문 대통령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 될 것""물꼬 튼 이후에도 긴 과정 필요, 국민들의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 당부"
  • 남재균 기자
  • 승인 2018.06.11 16:26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남재균 기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북미정상회담이 하루앞으로 다가왔다. ‘세기의 담판’을 앞두고 트럼프 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북한을 위대하게 만들 ‘단 한 번의 기회’(one-time shot)”라고 언급할 정도로 양측의 수 싸움도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양국 정상 회담 성사의 중추적 역할을 한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두 정상의 세기적인 만남만 남겨두고 있다.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실질적인 행동으로 보여왔고 김정은 위원장 또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과감한 선제적 조치로, 회담 성공을 위한 성의와 비핵화의 의지를 보여주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드리는 당부의 메세지를 전했다. "첫 번째로 두 정상이 큰 물꼬를 연 후에도 완전한 해결에는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더 시간이 걸릴지 알 수 없는 긴 과정이 필요한다”며 “그 과정이 완결될 때까지 남북미 간의 진정성 있는 노력과 주변국의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두 번째로 북핵 문제와 적대관계 청산을 북미 간의 대화에만 기댈 수는 없다. 남북 대화도 함께 성공적으로 병행해나가야 한다”며 “남북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선순환 관계를 만들어가기 위한 일환으로 이번 주부터 시작되는 남북군사회담, 적십자회담, 체육회담 등의 남북 대화에 대해서도 국민들께서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출범 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온갖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끝내 지금의 상황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며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가 구축될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다. 어떤 상황 속에서도 적어도 한반도 문제만큼은 우리가 주인공이라는 자세와 의지를 잃지 않도록 국민들께서 끝까지 함께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남재균 기자  press336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