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추적
사업비만 4조, 14년만에 결국 원점...상암DMC랜드마크 8개 필지로 나눠 분양할까2500억원대 교통 유발 분담금 해결책에 분할 매각 가능성도 
  • 서종열 기자
  • 승인 2018.06.11 15:43
  • 댓글 0
2004년 개발계획이 수립됐던 서울 상암동 DMC랜드마크타워 부지 개발계획이 결국 14년만에 백지화됐다. 사진=상암동 DMC랜드마크 부지 일대 항공사진

[민주신문=서종열 기자] 상암동 마천루의 꿈이 결국 무산됐다. 

서울시는 상암동 DMC랜드마크타워(이하 상암DMC) 용지 개발계획을 원점에서 다시 검토한다고 밝혔다. 기존과 같은 용지 매각과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개발에 나서는 계획 등 모든 가능성을 고려하겠다고 밝혔지만, 업계에서는 분할매각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상암DMC 건립계획은 지난 2004년 수립됐다. 이곳에 초고층 건물을 지어 디지털미디어시티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100층 이상의 초고층 빌딩의 건립을 요구하면서 건설업계가 고민에 빠졋다. 초고층 빌딩이 일반 건물에 비해 효용이 낮기 때문이다.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초고층 빌딩은 건축비용만 일반 건물 대비 3배 이상이 들어가는데, 높이 지을수록 면적은 줄어든다"면서 "수익성을 따져볼 때 상암DMC의 적정 높이는 50층이 맞는데, 서울시가 100층 이상을 요구하고 있어 사업성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조단위 사업비도 부동산개발업체들에게는 큰 부담으로 작용했다. 서울시가 소유 중인 상암DMC의 부지규모는 3만7262㎡로, 2016년 감정가격만 4341억원이다. 부동산업계에서는 이 정도 규모의 부지를 개발하려면 사업비만 최소 4조원대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게다가 2500억원에 달하는 엄청난 규모의 교통유발 분담금도 개발업체들의 발목을 잡는 요소로 작용한다. 

결국 서울시는 '100층 이상'이란 건축물 층수 규정을 삭제하는 등 매각에 적극적으로 나섰지만, 부동산업계의 관심을 받지 못했다. 2016년에만 두 차례나 매각을 시도했지만 입찰자가 단 한 곳도 없었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이에 상암DMC 부지 매각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결정하고, 지난달 30일 상암DMC 부지에 대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하는 용역을 발주했다. 상암DMC 부지는 현재 숙박·업무·문화·집회 시설을 연면적 대비 50% 이상 도입하고, 주거비율은 20% 이하로 제한돼 있다.

부동산업계에서는 일단 분할매각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해당 부지를 최소 8개 필지로 나눠 매각할 경우 교통 유발 분담금이 발생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 역시 이번 용역을 통해 교통유발 분담금에 대해 재산정한다는 방침이다.

건설사 한 관계자는 "수익성을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교통유발 분담금까지 감수하는 것은 민간기업들에게는 큰 모험"이라며 "주거비율을 높여 수익성이 높이거나, 필지를 분할매각해 개발규모를 줄인다면 민간사업자들의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종열 기자  snikerse@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