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보수통합론 일축한 손학규...“한국당과 통합 절대, 제3의 길 끝까지 지킬 것”김문수-안철수 단일화 과정서 불거진 보수통합 지방선거서 악재 작용, 확전 차단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8.06.11 13:59
  • 댓글 0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기자회견에서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방선거 이후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간의 통합론에 대해 일축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선대위원장이 보수재건의 명분으로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통합론을 일축했다.

손 위원장은 1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은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제3의 길’을 끝까지 지키겠다“며 ”지방선거 이후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은 절대 없을 것이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손 위원장은 “수구세력과 어떠한 거래도 하지 않겠다. 오로지 국가개혁과 미래준비만을 추구할 것을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약속드리겠다”고도 덧붙였다.

손 위원장의 이날 기자회견은 김문수 한국당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간 단일화 공방에서 불거진 보수통합론이 당장 코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에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다분한 상황에서 뒤늦게나마 확전 차단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현 정권을 견제할 세력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지금 폭주하고 있다”며 “‘드루킹’과 일당들을 동원해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세금만능주의로 나라경제를 파탄 냈다. 그럼에도 고삐를 돌리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을 향해선 “자유한국당은 국정농단의 원흉이다. 댓글 통한 여론조작의 원조도 바로 한국당”이라며 “남북·북미정상회담을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해온 한국당은 과거집착·시대착오 세력이며 문재인 정권을 견제할 명분도 자격도 실력도 없다”고 비판했다.

박주선 선대위원장 역시 “한국당과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제기한 지방선거 이후의 바른미래당과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에 대한 단일화 주장은 우리 당의 선거전략에 큰 차질을 빚어내고 선거판을 추악한 난장판으로 만들었다”며 “지방선거 이후에 한국당의 혼란과 해체의 우려에 대한 전략 차원에서 제기한 말”이라고 진단했다.

민주평화당을 향해선 “박지원 의원이 바른미래당에 적을 두고 있는 저를 비롯한 호남출신 6인에게 더 이상 속지 말고 민평당으로 돌아오라는 일고의 가치도 없는 말을 주장하고 있다”며 “박 의원은 믿음을 잃은 어설픈 점쟁이를 연상케 한다. 바른미래당에 대한 음해로 표를 얻으려는 얄팍한 꼼수다”고 비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