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도서] ‘어디서 살 것인가’ - 우리가 살고 싶은 곳의 기준을 바꾸다
  • 양희중 기자
  • 승인 2018.06.11 11:25
  • 댓글 0
▲유현준 ▲을유문화사 ▲1만6000원

[민주신문=양희중 기자] 과연 내가 살고 싶은 곳은 어떤 곳일까. 저자인 건축가 유현준은 이 책을 통해 건축과 공간을 읽는 방법을 소개하고 다양한 삶의 결이 깃든 좋은 터전을 제안하며 삶의 방향성에 맞춰 스스로 살 곳을 변화시켜 갈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전작 ‘도시는 무엇으로 사는가’에서 도시와 우리의 모습에 ‘왜’라는 질문을 던진 저자는 이번에는 ‘어디서’, ‘어떻게’라는 질문을 던지며 우리가 앞으로 만들어 나갈 도시를 이야기한다.

저자는 우리가 차를 선택할 때 외관 디자인이나 브랜드보다 더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이 그 자동차를 누구와 함께 타고 어디에 가느냐이듯이, 우리가 사는 곳도 마찬가지로 어떤 브랜드의 아파트냐가 아닌 어떤 공간이 우리 삶을 더 풍요롭게 하는가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우리가 서로 얼굴을 맞대고 대화하며 서루의 색깔을 나눌 수 있는 곳, 우리가 원하는 삶의 방향에 부합하는 도시로 변화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어 중심도 없고 경계도 모호한 특성을 보여주는 현대 건축들, 대형 쇼핑몰에는 항상 멀티플렉스 극장이 있는 이유, 힙합 가수가 후드티를 입는 것과 사적 공간에 대한 갈증이 어떻게 연결되는지, 숨 가쁜 도심에서 벗어나 생각에 잠길 수 있는 대교 아래 공간 이야기까지 다양한 주제를 다루며 어떤 공간이 우리를 행복하게 만드는지 생각하고 찾아갈 수 있도록 이끌어 준다.

이 책은 우리 삶에 영향을 주는 많은 요소 가운데 건축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저자는 건축이 만드는 사회, 사회가 만드는 건축에 대해 말하며 “우리가 원하는 삶의 방향에 부합하는 도시로의 변화는 어렵고 시간도 걸리는 일이지만, 우리가 만들어 나가는 그 건축 공간들로 인해 우리 삶의 모습도 조금씩 바뀌어 갈 것”이라 이야기하며 우리가 살 곳을 스스로 만들어가자고 강조한다.

양희중 기자  techj74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