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준표-김문수 보수통합 군불떼기...박주선 “한국당은 국정농단 청산대상”보수통합론 일축 "한국당 소멸 막기 위한 추악한 정치 굿판"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8.06.08 17:05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여론조사 공표 금지기간 이전 실시된 방송 3사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듯이 ‘기울어진 운동장’이란 시각이 팽배한 지방선거 판세 여권 독주 현상 속에 정치권의 시선은 이제 지선 이후 정계개편 방향에 쏠리고 있다.

불씨를 지핀 것은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김문수 한국당 후보가 안철수 후보를 향해 당대당 통합을 통한 단일화를 주장하면서 부터다. 당장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모욕적” 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하지만 ‘보수의 재건’이란 측면에서 백가쟁명식 대안론이 분출할 가능성이 높다. 이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광역단체장 선거 결과에 따라 강도와 폭이 조절될 가능성이 높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안철수 후보가 대승적 결단으로 양보해주면 지방선거후 양당이 대동단결해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고 야권 대통합의 기폭제가 될 수도 있다"고 통합론 군불떼기에 나섰다.

하지만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8일 오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및 국회의원 연석회의 서면 모두발언에서 지방선거 이후 당대당 보수 통합 문제와 관련 “바른미래당의 정체성을 파괴하고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 공동대표는 “특히 한국당은 국정 농단과 적폐 및 부정부패세력으로서 청산과 배제의 대상이므로 후보단일화, 연합・연대와 당대당 통합 운운은 바른미래당 스스로를 청산과 배제 대상으로 전락시키는 묵과할 수 없는 엄중한 해당행위”라고도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박 공동대표는 “이번 서울시장 단일화 논의는 자유한국당과 김문수 후보가 서울시장 당선은 처음부터 포기하고 득표율 2위라도 하여 선거 후 불어닥칠 자유한국당의 혼란과 소멸을 막아보겠다는 고도의 포석이다”며 “이를 기획 연출한 추악한 정치 굿판에 안철수 후보가 끼어든 것으로서, 안 후보는 이 굿판을 당장 걷어차고 빠져나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