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강원랜드 수사 외압 쟁점은 '수사지휘'...문무일 "검찰 관리 감독은 검찰총장 직무"안미현 검사-양부남 수사단장 외압 주장...문무일 "과정상 문제없다"
  • 남재균 기자
  • 승인 2018.05.16 17:27
  • 댓글 0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짧게 답한 뒤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남재균 기자]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에 이어 강원랜드 수사단장을 밑고 있는 양부남 광주지검장까지 나서 문무일 검찰총장이 강원랜드 수사에 외압을 가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안 검사는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2월 8일 권성동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가 필요하다는 검토 결과 보고서를 상부에 제출했는데, 문 총장은 이영주 춘천지검장의 대면보고 자리에서 권 의원을 소환하려했다는 것을 크게 질책했다"고 주장했다. 

수사단 또한 문 총장이 당초 약속한 바와 다르게 수사지휘를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대검은 수사단과 협의된 사항으로 수사지휘가 아니라고 반박하고 나서 팽팽히 맞서고 있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권 의원 소환에 대해 질책했다는 주장과 관련 “수사 과정에서의 이견을 제시한 것”이라며 “이견이 발생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다”고 해명했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검찰권이 바르게,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감독하는 게 총장의 직무“라고 해명하며 과정상 문제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법률가로서 올바른 결론을 내리도록 그 과정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정치권도 이 문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총장이 수사지휘권을 행사해 ‘전문자문단’을 대검찰청에 구성해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라고 지시했다고 한다”며 “이와 같은 문 총장의 행보는 수사단 출범 당시 공언했던 ‘관련 수사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약속과 달리 명백히 수사 독립성을 침해한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강원랜드 사태는 한국당의 두 현직 의원에 이어 검찰 수뇌부까지 깊숙이 개입된 대형 권력형 비리 문제다. 이미 부실·봐주기 수사 논란으로 재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사건의 처리 과정에 또다시 검찰총장의 수사외압이 발생했다는 사실은 국민을 분노케 한다. 이와 같은 사태의 해결을 위해 문 총장은 명확하고 구체적인 해명을 내놔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남재균 기자  press336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