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강대강 국회본청 힘겨류기...김성태 “특검+사직서 받으면 모든 안건 받아드릴 것”정세균 “오늘이 사직서 처리 마지막 날, 처리 않을 수 없다”
  • 남재균 기자
  • 승인 2018.05.14 16:11
  • 댓글 0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의원총회에 참석한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댓글공작 특검법안 본회의 상정을 촉구하며 협치를 파괴하는 민주당을 규탄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남재균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협상’의 여지를 강조하면서도 지방선거 출마 의원의 사직서 처리만을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에 개최에 대해서는 총력저지에 나서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당장 오늘 14일 4시로 예정되어 있는 본회의에서 양측간 충돌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자유한국당은 오늘 정세균 의장이 직권상정하려 하고 있는 의원직 사퇴서 처리에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국민의 참정권을 보장하는데 국회가 이를 반대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 한국당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국민의 참정권을 보장하는 것만큼이나 국민의 알권리도 보장해달라는 것이다”며 드루킹 특검 도입을 압박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아직까지 협상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마지막 순간까지도 민주당과 협상을 계속 이어갈 것이다”고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검만 받아들여진다면 추경이든 민생법안이든 민주당이 원하는 모든 안건을 전향적으로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온갖 핑계와 꼼수로 어떻게 해서든 특검만은 피해가겠다는 속내를 여러 차례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또한 “자유한국당은 지방선거 때문에 이 드루킹 특검을 관철시키고자 하는 게 결코 아니라는 사실을 국민 앞에 다시 한 번 분명히 천명한다”며 “이제 특검법안이 국회에서 처리된다 하더라도 특검 임명절차와 사무실 개소, 준비를 하면 6.13 지방선거 넘어간다”고 말했다.

한국당 원내지도부는 오늘 본회의 상황이 완전히 종료될 때까지 의원들에게 끝까지 단일대오를 유지해 줄 것을 주문한 상태로 강대강 대치 상황이 어떤 물꼬를 틀 수 있을지 민주당의 입장 또한 주목된다.

한편 정세균 국회의장은 "오늘 본회의에서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현역의원 4명의 사직서를 처리하겠다고 요청해놓은 상태다"며 "처리할 수 있는 시간이 오늘이 마지막 날이다. 처리하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남재균 기자  press336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