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제4회 궁중문화축전, 세종대왕의 특별 보양식 겸 간식 약 떡 구선왕도고 공개창덕궁 성정각에서 5월 4일~6일까지 왕실내의원체험 개최
  • 이승규 기자
  • 승인 2018.05.03 13:21
  • 댓글 0
세종대왕을 비롯한 조선의 역대 왕들이 즐긴 특별 보양식 겸 간식인 약 떡 구선왕도고. 

[민주신문=이승규 기자] 5월 어린이날 연휴를 맞이해 오는 4일부터 6일까지 창덕궁 성정각에서 왕실내의원체험이 개최된다. 이번 왕실내의원체험에는 세종대왕을 비롯한 조선의 역대 왕들이 즐긴 특별 보양식 겸 간식인 약 떡 구선왕도고(九仙王道糕)를 공개하고 시민들에게 선물로 나누어준다.

문화재청이 준비하고 대한황실문화원과 한국문화재단이 주관한 2018년 제4회 궁중문화축전의 주제인 ‘오늘, 궁을 만나다! 세종즉위 600주년기념’과 연계해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한의사와 한의대생이 각각 어의와 의녀로 분장해 진맥 후 부항, 추나요법을 시행한다.

더불어 왕의 진료를 시연하고 향낭 및 약첩싸기 체험, 왕실전통 음료인 제호탕 시음 등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전망이다.

특히 주목할 것은 시민들의 입과 눈을 자극시킬 구선왕도고다. 구선왕도고는 세종대왕을 위해 만든 것으로 알려진 한약재로 만든 약 떡이다. 면역력 증강, 비만 억제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구암 허준이 집대성한 ‘동의보감’에서는 아홉 가지 약재로 구성된 구선왕도고에 대해 ‘비장과 위장을 보해 소화력을 촉진하고, 입맛을 돋우고, 신장의 기운을 북돋아 원기회복과 면역기능을 길러준다’고 기록하고 있다. 

또한 의림촬요에서도 ‘정(精)을 기르고, 원기를 도와 비위를 튼튼하게 한다. 음식을 당기게 하고, 허손을 보하고, 새살이 돋게 하고, 습열을 제거한다’고 설명했다.

구선왕도고에는 약재 산약을 비롯하여 소나무 뿌리에서 자라는 백복령, 연꽃의 열매인 연자육, 엿기름인 맥아, 콩과의 넝쿨풀인 백편두, 가시연밥의 열매를 말린 감인, 곶감의 분말인 시상, 닷맛을 내는 사당, 성인병 예방 효과가 있는 율무가 포함된다.

특히 이번 왕실의 다이어트 떡으로 예쁘게 포장돼 선물되는 구선왕도고는 최주리 대한황실문화원 전문위원, 이상주 전주이씨대동종약원 문화위원, 전혜원 전 문화재청 종묘 전문위원 등을 비롯한 한의사와 조선왕실문화 전문가들의 자문 아래 한의산업협동조합 동의본가, 진산푸드(주) 지리산오색궁중진미떡, 창덕궁한의원이 공동으로 빚어냈다. 

이승규 기자  press336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