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줌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 해명한 "뼈아픈 실책" 은 구두선...한 지붕 한 가족 이마트24·노브랜드두 매장 거리 불과 15m…근접 출점 논란 속 영업 강행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8.04.30 13:16
  • 댓글 0
이마트24 편의점 옆에 노브랜드 전문점이 들어선 인천 서구 마전동의 한 상가 건물. 두 매장의 거리는 15m에 불과해 근접 출점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조성호 기자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이마트24 편의점 옆에 노브랜드 전문점이 들어선 인천 서구 마전동의 한 상가 건물. 이마트24와 노브랜드는 모두 신세계 이마트가 운영하는 유통점으로, 두 매장의 거리 차이는 15m에 불과해 근접 출점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난 3월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이마트24와 노브랜드의 근접 출점 논란 및 상권 중복에 대해 “뼈아픈 실책 중 하나”라고 인정한 바 있지만, 이는 말뿐인 해명으로 드러난 셈이 됐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