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줌
재규어랜드로버 SUV 전기차 ‘I-페이스’ 아시아 최초 공개최대 주행 480km·제로백 4.8초…백정현 대표 “전기차 산업 선도해 나갈 것”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8.04.13 13:32
  • 댓글 0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아시아에서 처음 선보인 I-페이스 전기차. 사진=조성호 기자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재규어랜드로버가 전기차 전시회인 ‘EV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 아시아 최초로 SUV 전기차 ‘I-페이스’를 공개했다.

I-페이스는 지난 3월 제네바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5인승 순수 전기차 SUV다. 첨단 90kWh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시 최대 480km까지 주행할 수 있으며, 특히 50kW 급속충전기 사용시 시간당 270km를 충전할 수 있다. 1시간30분이면 약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50kW 급속충전기 사용시 시간당 270km를 충전할 수 있으며, 1시간30분이면 약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사진=조성호 기자

또한 최고 출력 400마력, 최대 토크 71㎏·m로 4.8초의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 등 고성능 스포츠카와 유사한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최첨단 지능형 기술과 인포테인먼트 기능도 탑재했다. 운전자의 주행 습관과 목적지까지의 지형을 분석해 최적의 주행경로로 안내하는 새로운 EV 네비게이션 시스템과 스마트폰으로 충전 및 차량의 실내온도를 조절할 수 있는 인컨트롤 리모트, 자동 주차 보조 기능, 탑승객 하차 모니터링 시스템, 차선 유지 어시스트 시스템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이 적용돼 편의성도 뛰어나다.

I-페이스는 새로운 EV 내비게이션 시스템과 인컨트롤 리모트 등 다양한 편의 사양이 적용됐다. 사진=조성호 기자

백정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대표는 “재규어 랜드로버는 전기차 산업을 선도하는 브랜드로 도약하고자 한다”며 “미래차 산업을 이끌며 변화를 도모하는 동시에 고유한 헤리티지와 브리티시 럭셔리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9월 출시 예정인 I-페이스의 판매 예정 가격은 EV400 SE 1억1040만원, EV400 HSE 1억2470만원, EV400 퍼스트에디션 1억2800만원이다.

12일 개막식에 참석한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재규어랜드로버 부스를 찾아 I-페이스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조성호 기자

한편 환경부가 주최하는 EV 트렌드 코리아 2018은 오는 15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전기차 전시회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