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소세지
이탈리아 명문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 공연...조성진·트리포노프 앙상블 환호11월 예술의전당 공연소식에 국내 클래식팬들 벌써부터 기대
  • 양희중 기자
  • 승인 2018.04.10 11:54
  • 댓글 0
조성진, 다닐 트리포노프

[민주신문=양희중 기자] 이탈리아가 자랑하는 110년 전통의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와 음악감독 안토니오 파파노(59)가 오는 11월 15일부터 16일까지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피아노계 두 슈퍼스타인 다닐 트리포노프(27)-조성진(24)과 협연한다. 

피아노계 라이벌 다닐 트리포노프와 조성진은 세계적인 피아니스트인 만큼 많은 면에서 닮았고 또한 다르다. 2010년 제16회 쇼팽 피아노 국제 콩쿠르에서 3위에 올랐던 트리포노프는 다음해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됐다. 

또한 같은 해 조성진도 차이콥스키 콩쿠르 3위에 올랐고 2015년 제17회 쇼팽 피아노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비슷한 음악적 커리어를 가진 이들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매우 다른 음악적 스타일을 발견할 수 있다. 트리포노프의 첫 도이치 그라모폰(DG) 앨범은 리스트, 스크랴빈, 쇼팽 등을 연주한 카네기홀 데뷔 실황이었고 이후 라흐마니노프와 리스트를 거쳐 최근 쇼팽 음반을 발표했다. 

조성진의 첫 정규 DG 앨범은 쇼팽이었다. 두 번째 앨범은 드뷔시, 다음 음반은 모차르트로 이어지며 피아노하면 떠오르는 대가들의 음악을 탄탄한 테크닉을 바탕으로 앨범에 담았다. 

이번 공연을 준비한 공연기획사 크레디아 인터내셔널은 “화려한 테크닉을 내세운 트리포노프가 서정성으로 승부한다면 조성진은 좀 더 음악적으로 탄탄하게 내실을 다지는 느낌”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공연에서 트리포노프는 선택한 연주곡은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이고 조성진은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3번을 선택했다.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

이번 두 피아니스트와 협연을 하는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는 전임 음악감독인 정명훈 지휘자와 두 차례 내한 공연을 펼친 바 있다. 하지만 세계적인 음악감독 파파노의 내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는 1908년 설립된 이탈리아 로마의 산타 체칠리아 국립음악원 소속으로 주세페 시노폴리, 다니엘레 가티, 정명훈 등의 명 지휘자들을 거치며 세계적인 오케스트라로 발돋움했다. 

영국의 클래식 FM 매거진은 베를린 필하모닉, 빈 필하모닉,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런던 심포니, 시카고 심포니 등과 함께 ‘세계 10대 오케스트라’로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를 선정했으며 지금도 이탈리아가 사랑하고 자랑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오케스트라다. 

또한 음악 감독 파파노는 국내 클래식팬들이 손꼽아 내한을 기다리던 세계적인 거장 중 한 명이다. 1990년 첫 국제 데뷔를 한 후 1993년 빈 슈타츠오퍼, 1997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1999년 바이로이트 페스티벌 등에서 지휘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고 2002년부터 영국 코벤트 가든의 음악감독을 맡고 있으며 2005년부터 산타 체칠리아의 음악감독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유니버설뮤직 산하의 클래식 레이블 DG 120주년 기념 공연의 하나로 첫째날에는 림스키-코르사코프 오페라 ‘보이지 않는 도시, 키테즈의 전설’ 모음곡, 차이콥스키 교향곡 4번 등을 들려주고 두 번째 날에는 베토벤 교향곡 2번, 베토벤 교향곡 5번을 연주한다.

안토니오 파파노

양희중 기자  techj74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