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4차 산업혁명 리포트
대전광역시-4개 정부출연연구기관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만들기' 맞손원자력연구원, 에너지기술연구원, 전자통신연구원, 과학기술정보연구원과 업무협약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8.04.03 07:38
  • 댓글 0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가운데)과 4개 정부출연연구기관 관계자들이 2일 대전시청에서 ‘스마트 행정’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민주신문=강성우 기자] 대전시는 2일 본청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등 4개 정부출연 연구기관과 대덕특구 협력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대덕특구 내 첨단기술 및 연구성과물을 시민생활과 밀접한 행정 분야에 접목, 시민생활을 개선하고 그 성과를 전국 지자체로 확산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 특별시’를 만들기 위해 추진됐다.

대덕특구 첨단기술이나 연구 성과물을 시민 생활과 밀접한 행정 분야에 접목해 시민 생활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된 협약은 대전시가 제반 사업비를 지원하고 연구원들이 성과물을 마련해 상호 협력하는 방식이다.

협약에 따라 시는 정부출연연구기관이 연구개발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제반 사업비를 지원하고, 연구기관은 문제해법을 제시할 수 있는 최적의 연구를 한다. 이를 위해 이들 기관은 향후 성과물의 활용 및 실증화를 위해 상호 긴밀히 협력한다.

앞서 시는 이번 사업을 위해 정부출연연, 자치구, 시민단체, 기업체 등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한 바 있으며 이후 업무대행기관인 대전테크노파크에서 공모절차를 거쳐 5개 과제를 선정했다.

앞으로 ▲도로이동 오염원 미세먼지 측정시스템(원자력연) ▲태양광 발전량 서비스 플랫폼(에너지연) ▲인터넷망 기반 소화기 관제시스템(전자통신연) ▲IoT 기반 스마트 화재감지 및 경보시스템(전자통신연) ▲센서 기반 도로·교통 점검시스템 구축(과학기술정보연) 등이 시정에 반영될 예정이다.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의 첨단 기술을 활용해 행정을 혁신하고 시민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그 성과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홍의석 기자  news@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