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카스텔라(Cars teller)
SUV 시장 뒤흔들 '황제'의 귀환...현대차 6년 만에 모든 것 바꾼 신형 싼타페 출시웅장한 디자인 적용한 4세대 풀체인지...각종 편의사양 합리적 가격 '파란' 예고
  • 고양=서종열 기자
  • 승인 2018.02.21 11:36
  • 댓글 0
현대차가 21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4세대 신형 산타페를 공개했다. 사진=서종열 기자

[민주신문=서종열기자]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가 21일 신형 싼타페를 공식 출시하며 국내 SUV 시장의 파란을 예고했다.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공개된 신형 싼타페는 2012년 출시된 3세대 모델의 뒤를 잇는 4세대 풀체인지 SUV로 고객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만들었다. 사용자를 배려한 현대차만의 '캄테크(Calm-Tech)' 기술을 최초 적용했고 더 넓어진 공간과 압도적인 주행성능, 그리고 안전 및 편의사양까지 두루 갖췄다. 

새롭게 출시된 4세대 싼타페의 가장 큰 변화는 외관에 있다. 전면부의 헥사고날 패턴의 캐스캐이드 라디에이터그릴을 더 크고 웅장하게 표현하면서 SUV 특유의 웅장함을 담대하게 표현했다. 여기에 주간주행등과 헤드램프를 상하로 나눈 컴포지트 라이트를 적용했으며, 그릴 상단에는 대형 크롬 가니쉬를 부착해 웅장하면서도 날렵한 전면 디자인을 완성했다. 

측면부의 캐릭터라인은 더 날렵하고 세련되게 가다듬었다. 주간주행등에서 리어램프로 이어지는 사이드 라인은 간결하고 직관적으로 표현했으며, 다이내믹한 휠아치 그래픽과 입체적인 휠 디자인을 채택해 주행성능을 강조했다. 

후면부 역시 공기역학을 고려해 골곡진 라인을 유지했다. 길고 쭉 뻗은 리어램프 라인을 통해 전면부에서 이어지는 캐릭터라인을 완성했으며, 크롬가니쉬를 적용한 테일램프와 배기구 디자인으로 산타페 특유의 세련된 아름다움을 완성했다. 

날렵하게 쭉 뻗은 라인 덕분에 차체는 더 커졌다. 기존 모델 대비 휠베이스가 65mm 더 길어지면서 2765mm의 차체를 갖게 됐으며, 전장(4770mm)과 전폭(1890mm)도 더 늘어났다. 커진 덩치만큼 더 넓어진 실내공간을 확보할 수 있게 되면서 실제 탑승자들의 사용하는 공간과 트렁크 공간에서도 더 여유로워졌다. 

실내로 눈을 돌리면 화려한 인테리어가 주목된다. 각종 주행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7인치 컬러 LCD 버추얼 클러스터를 적용했으며, 스웨이드 내장재 등 고급 원단을 사용한 시트를 배치시켜 더 입체적이고 편안하도록 내부 분위기를 연출했다. 

각종 주행정보와 편의사양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운전자 중심으로 인테리어 된 4세대 산타페 실내모습. 사진=서종열 기자

주행성능 및 편의사양 부문에서도 매력적인 사양들이 대거 추가됐다. 8단 자동변속기와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R-MDPS)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했으며, 주행모드에 따라 구동력을 제어할 수 있는 상시 4륜구동 시스템(H-TRAC)을 현대차 최초로 탑재해 안전하면서도 강력한 주행성능을 완성시켰다. 

엔진은 디젤 2.0, 2.2, 가솔린 2.0 터보를 선택할 수 있으며, 주력모델인 디젤 2.0 모델의 경우 최고출력 186마력(ps)에 최대토크 41.0kg.m의 힘을 낸다. 이를 통해 13.8km/L의 효율적인 복합연비를 구현했다. 디젤 2.2 모델은 최고출력 202마력(ps)에 최대토크 45.0kg.m, 복합연비 13.6km/L다. 

이밖에도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을 기본 적용했다. ADAS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장치(FCA) 및 전방 충돌 경고장치(FCW), 차로 이탈방지 장치(LKA), 운전자 주의 경고시스템(DAW), 하이빔 제어장비(HBA) 등을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현대차 만의 안전시스템을 의미한다. 또한 세계 최초로 뒷좌석 동승자의 차량 내 방치 사고를 예방해주는 '후석 승객 알림(ROA)'도 탑재했다. 

4세대 싼타폐의 판매 가격은 디젤 2.0 모델의 경우 2895~3635만원, 디젤 2.2모델은 3410~3680만원, 가솔린 2.0 터보는 2815~3115만원이다. 현대차 이광국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은 "각종 편의사양과 고객편의성을 기반으로 완성된 4세대 신형 싼타페에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양=서종열 기자  snikerse@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양=서종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