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 2000명 구조조정...여야 한목소리 강력 성토"일방적이고 무책임한 경영태도" "문재인 정부 대오각성해야"
  • 남재균 기자
  • 승인 2018.02.13 15:10
  • 댓글 0

[민주신문=남재균 기자] 한국 GM의 국내 철수가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다. 경제 논리상 자본잠식 상태로 부채만 2조 7000억에 달하며 이익을 내지 못하는 상태로 추가 지원이 있다 하더라도 선순환 구조로 바뀔지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가동율이 20% 미만인 한국 GM 군산공장이 폐쇄결정에 들어가면서 대량실업에 따른 지역경제 타격 및 후폭풍도 예고되고 있다.

한편 한국 GM 군산공장 전격 폐쇄와 관련 여야 정치권도 성토에 나섰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3일 서면브리핑에서 “한국GM 군산공장 완전 폐쇄 결정을 강력히 성토한다”며 “GM의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경영태도”라고 비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앞서 GM측은 군산공장 등의 철수를 언급하며 세제혜택과 산업은행의 유상증자를 요구해 왔다”며 “노동자들의 일자리와 지역경제를 볼모로 정부를 상대로 협박을 한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GM의 부실 원인은 무엇보다 GM의 경영책임에 있다”며 “따라서 GM은 군산공장 노동자들의 고용 등에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할 것이다”며 정부에 한국GM의 대규모 손실원인 파악은 물론, 철수 과정과 배경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국내 시장에서 단물만 빨아먹는 일부 해외 투자 기업들의 그릇된 투자행태 또한 반드시 바로잡아야 할 것이다”며 “우리 당과 정부는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앞으로 5월말까지 군산공장 직원 2000여 명이 일자리를 잃고 지역경제는 파탄 날 위기에 처했다”며 “일이 이지경이 될 때까지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에 따르면 2016년 기준으로 한국 GM의 고용 인력은 모두 1만 6301명이며 협력업체 수도 약 3천여 개에 이른다. 만약 한국정부가 위기관리를 잘못해서 한국 GM이 한국에서 전면적으로 철수한다면, 관련 종사자와 가족 약 30만 명이 길거리에 나앉게 될지 모른다.

그러면서 그는 “문재인 정부는 지금 당장 한국 GM의 근로자를 살리고 군산을 살리는 방법을 만들어야 한다”며 “그리고 GM의 전면 철수를 막을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도 시급히 내놓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끝으로 김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대한민국의 자동차 산업이 무너지면 대한민국 경제 전체가 흔들리게 된다는 점을 명심하고, 대오각성(大悟覺醒)하는 마음으로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재균 기자  news3866@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