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평창서 꽃망울 터트린 남북정상회담 만개하나...북·미대화 가늠좌, 한미공조가 열쇠평창올림픽 이후 한미연합훈련 재개 등 文 정부 외교적 시험대 전망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8.02.12 14:44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가장 신뢰하는 혈육 통해 “빠른 시일 내 평양서 보자” 메시지
文 대통령 “여건 통해 성사, 북한과 미국 조기 대화 반드시 필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이 그 어느때 보다 높아지고 있다. 실무라인의 막후 접촉을 건너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가장 신뢰하는 ‘혈육’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직접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청와대에 전달함으로서 한반도 내 긴장완화 국면은 한동안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문한 김여정 노동장 제1부부장은 10일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와 함께 구두로 평양 초청의 뜻을 전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접견에서 문 대통령에게 "빠른 시일내에 평양에서 뵈었으면 좋겠습니다"는 김 위원장의 초청의사를 전했다. 아울러 "대통령께서 통일의 새 장을 여는 주역이 되셔서 후세에 길이 담을 자취 세우시길 바란다"는 덕담도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키자"고 답하면서도 "북한과 미국간에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이 말한 ‘여건’은 북한을 바라보는 한·미 간 엇박자를 어느정도 상쇄해야 한다는 함의가 담겨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 정부로서는 전체적으로 수용의 입장을 밝히면서도 북·미간 대화를 통해서도 어느정도 성과가 있어야 한다는 뜻으로 공을 북측에 넘기는 효과도 얻을 수 있다.

문 대통령이 북미 대화를 강조한 것은 현재까지 '최대 압박과 제재' 기조를 이끌고 있는 미 트럼프 행정부의 동의 없이 움직였다가는 한·미 공조는 물론 국제사회의 공조의 틀이 깨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저변에 깔려있다.
북한이 국제사회로부터의 고립으로 경제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이에 대한 탈출구로 평창올림픽을 최대한 활용한 정상회담 카드를 제시한 게 아니냐는 의혹의 시선이 분명히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의 입장에서도 미국을 설득할 명분이 필요한 시점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참석 의사를 밝히면서도, 동시에 북한군 창설 70주년(2월8일), 정권 수립 70주년(9월9일)을 열거하면서 자주성을 강조한 것은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한미공조를 느슨하게 만들려는 의도가 짙게 담겼다는 분석이다.

평창올림픽 개회식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 고위층을 향한 무관심에 가까운 태도에서 확인된 기류도 문 대통령을 당혹케 하는 지점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미 한국에 평창동계올림픽 때문에 연기한 한미연합훈련을 조속히 실시하라고 요구했고,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한미일 대북 압박 공조에는 빛 샐 틈이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때문에 한미일을 관통하는 문재인 정부의 외교적 시험대는 동계올림픽 이후 한미연합훈련의 재개 여부와 시기가 될 전망이다. 앞서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7일 "미국과 남조선의 군부 호전광들이 올림픽이 끝나자마자 군사연습을 재개한다면 한반도 정세는 또다시 엄중한 파국 상태로 되돌아 갈 수밖에 없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