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소세지
청와대 경내 석불좌상 보물지정 예고...통일신라시대 유물 일제 때 청와대로 옮겨‘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경주 귀환은 추가 연구 후 결정키로
  • 양희중 기자
  • 승인 2018.02.09 11:12
  • 댓글 0
문화재청은 지난 8일 청와대 경내에 있는 통일신라시대 석불좌상을 보물지정 예고했다. 

[민주신문=양희중 기자] 통일신라시대 경주에서 일제강점기시대에 반출돼 경무대(현 청와대) 경내로 옮겨진 석불좌상(서울시 유형문화재 제24호)이 보물로 지정돼 학계의 비상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문화재청은 지난 8일 문화재위원회에서 열린 회의석상에서 청와대에 소재하고 있는 통일신라시대 석불좌상의 보물 승격 안건을 심의해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이라는 명칭으로 지정 예고하기로 결정했다. 단 원 소재지 경주로의 이전 문제는 추가 연구를 한 후 결정하기로 했다.

그동안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은 보물로서 가치가 충분했지만 현 소재지가 청와대라는 지역적 특성 때문에 본격적인 조사연구가 어려웠다.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은 9세기경에 조성된 것으로 한쪽 어깨 위에 법의를 걸치고 다른 쪽 어깨는 드러내고 있으며 왼손을 무릎 위에 얹고 오른 손가락으로 땅을 가리키는 손 모양(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을 하고 있어 석굴암 본존상과 매우 흡사하다. 

당당하고 균형 잡힌 모습과 통일신라시대에 유행한 팔각형 대좌 대신 사각형 대좌 등 독창적인 면모가 돋보이는데 비록 중대석과 하대석이 손실됐으나 나머지 부분의 보존 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이번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의 보물 지정 예고는 그동안 논란이 되어 왔던 경주 이전 문제도 수면위에 올라왔다.

원래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은 소재지가 경주였으나 일제강점기 시절 1913년 경주금융조합 이사였던 오히라(小平)가 당시 조선총독 데라우치 마사타케(寺內正毅)에게 바친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1939년 경복궁에 새로운 총독관저 경무대로 이전하면서(현 청와대)가 현재의 위치로 옮겨졌다.

현재 파악된 원 소재지는 경주 남산과 도지동 이거사(移車寺) 중 한 곳으로 추정 하는데 정확한 연구조사가 먼저 선행되야 한다는 것이 문화재청의 입장이다.

이와 관련 문화재청은 “보물 지정은 문화재의 학술적·예술적 가치만 판단해 결정할 뿐 이전 문제는 정해진 것이 없다”며 “원래 위치를 찾아내 복원하려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불상이 보물로 지정되면 보호관리 책임주체가 서울시에서 중앙정부로 변경되고, 이전을 추진할 때 다시 문화재위원회의 현상변경 심의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경주 지역 문화계는 조속히 불상을 고향으로 돌려 보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원위치가 파악되지 않은 상태에서 섣부른 불상 이전은 곤란하다고 맞서고 있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 기간에 각계 의견을 수렴해 청와대 불상의 보물 지정 여부를 확정할 방침이다.

양희중 기자  techj74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