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체계적 가야유산 관리 위해 ‘가야출토유물보관센터’ 준공새 수장고로 281㎡ 추가…향후 10년간 유물 공간 확보
  • 양희중 기자
  • 승인 2017.12.28 13:36
  • 댓글 0
고대 가야문화권 유산들을 체계적으로 보존, 관리하기 위한 ‘가야출토유물보관센터’가 지난 26일 경상남도 창원시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에서 준공됐다.

[민주신문=양희중 기자] 영호남지역에 분포됐던 고대 가야문화권 유산들을 체계적으로 보존, 관리하기 위한 ‘가야출토유물보관센터’가 지난 26일 경상남도 창원시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에서 준공됐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기존의 내부 수장고가 약 95%이상 포화 상태가 되면서 앞으로 출토될 유물들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보관할 새 수장고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지난해 7월부터 시작해 약 1년 6개월간만에 완공된 ‘가야출토유물보관센터’공사는 약 3000㎡의 부지에 전체면적 1809㎡, 지하 1층부터 지상 4층의 규모로 유물 보관 수장고, 목제유물 보존처리실, 학예연구실 등을 갖췄다.  

기존 수장고 면적이 338㎡이던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281㎡의 새 수공간이 더 추가됨에 따라 약 10년간은 안정적으로 유물을 보관할 공간이 확보됐다. 

그동안 오래되고 비좁았던 보존처리실을 강화 처리실과 동결건조실 등으로 분리하고 장비 운영등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근무 환경도 쾌적하게 개선했다.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측은 이번에 준공된 ‘가야출토유물보관센터’를 통해 안정적이고 체계적인 가야 문화권 발굴조사와 연구를 통해 국정과제인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희중 기자  techj74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