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세월호 아픔 와중에 영흥도 낚싯배 침몰...여야 “안전 메뉴얼 짚고 넘어가야”급유선과 충돌 13명 사망, 여야 사고수습 만전 당부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7.12.04 15:45
  • 댓글 0
지난 3일 인천 영흥도 앞바다에서 급유선과 충돌해 전복된 낚시어선 선창1호가 4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비안전서 전용부두에 입항해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인천 영흥도 앞바다에서 낚싯배가 급유선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13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이번 사고는 불과 2년 전 제주 앞바다에서 발생한 돌고래 낚싯배 사고 이후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사고로 여야 정치권은 사고 수습에 만전에 기해 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안전관리 매뉴얼의 개선과 보완도 주문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천 영흥도 해상에서 발생한 낚싯배 전복사고로 희생되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 여러분께 애도를 표하며, 부상자의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해양경찰청의 보고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은 구조작전을 해경 현장 지휘관을 중심으로 할 것과 구조상황을 언론에 공개하여 국민의 의구심을 해소케 하는 등 6가지 지시를 내렸다”며 “해경, 소방, 그리고 해군은 인근 민간어선을 포함한 가용한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실종자 수색에 지금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정부 당국은 실종자 수색을 비롯한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최근 낚시 어선 사고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기존 메뉴얼의 개선과 보완 등 해양안전에 보다 엄격하고 세밀하게 관리해나가야 할 것이다”며 “세월호 참사 이후 해양안전사고를 접하는 국민들의 걱정이 더욱 많아졌다. 정부당국에 빈틈없는 안전관리를 다시 한 번 당부 드린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이번 사고의 원인과 관련 해상관제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홍 대표는 “한국당 재해대책위원장 보고에 따르면 해상관제시스템에 문제가 있었다고 한다. 육상에도 열차는 레일 위를 달려야하고, 자동차는 도로 위를 달려야하듯이, 해상에도 해로가 있다. 그래서 유조선이 해로를 벗어나서 낚시 배를 충돌한 것은 해상관리시스템에 문제가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예산을 심의하면서 해양경찰청의 VTS예산이 해양관제시스템과 관련된 예산이라고 하는데 그것을 삭감해서 퍼주기 복지에 사용했다고 한다. 이런 문제는 국민들이 알아야하고 짚고 넘어가야할 문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정부는 ‘초동대처 빈틈이 없었다’느니, ‘재난 컨트롤타워가 작동했다’느니 하는 홍보에 열 올리지 말고 사태수습에 몰두하기 바란다”며 “돌아가신 분들 사후대책에 빈틈이 없어야 할 것이며 실종자 빨리 찾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

이어 안 대표는 “사고현장에서 1.6㎞거리에 해경파출소가 있었으나 사고접수 33분 만에 해경인력이 현장에 도착했고, 탑승객을 구조할 전문구조대는 사고발생 한 시간 지나서 도착했다고 한다. 세월호를 겪고 해경의 체제정비가 이뤄졌음에도 아직도 긴급구난체계가 미흡한 것이다”고 지적하며 재난대응시스템의 근본적인 점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도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실종된 2명의 승선자를 구하는데 정부가 끝까지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