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줌
혼돈의 대입 학원가는 지금...포항 지진 여파 사상초유의 수능 연기“착잡하고 당황스럽지만, 차분하게 일주일 기다릴 것”
삼삼오오 모여 밝은 분위기 속 모의고사 푸는 학생도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7.11.16 15:16
  • 댓글 0
서울 중구 중림동 종로학원 옥상에서 한 수험생이 전날 버렸던 책을 찾고 있다. 사진=조성호 기자

[민주신문=조성호 기자] 경북 포항에서 일어난 지진 여파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일주일 늦춰지면서 수험생들이 큰 혼란을 빚고 있다.

수험생들은 전날 버린 문제집을 찾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일부 학원에서는 일주일간 온라인 동영상 강의와 강의실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심리 치료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학원도 있었다.

이날 버린 책을 찾기 위해 학원 옥상을 찾은 한 수험생은 “수능이 일주일 연기되면서 다시 수험생 신분으로 돌아가 착잡하고 당황스럽지만 모두가 다 같은 심정일 것”이라며, “일주일 동안 차분하게 준비하고 기다릴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학원 강의실에는 실제 수능 시간과 동일하게 모의고사를 풀고 있는 학생이 눈에 띄었다. 사진=조성호 기자

이날 학원에는 삼삼오오 모여 농담도 주고받는 등 밝은 표정으로 웃고 떠드는 학생들도 있는 반면, 교실에 남아 자습하며 공부하는 등 일주일을 기다리는 학생들도 있어 대조를 이뤘다. 특히 수능 시험시간과 동일하게 스톱워치의 시간을 맞춰놓고 모의고사를 풀고 있는 학생도 눈에 띄었다.

조성호 기자  chosh7584@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