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전국 지자체는 지금 연중무휴 축제중...지역경제 활성화는 뒷걸음5년간 전국 축제 3400건, 1조5455억 투입…혈세 낭비 지적도
  • 이승규 기자
  • 승인 2017.11.14 16:59
  • 댓글 0
2016 고양 가을꽃 축제 현장

[민주신문=이승규 기자] 최근 5년간 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예산을 지원받는 축제는 전국적으로 3397건이다. 여기에 투입된 예산만 1조5455억 원에 달했다. 하지만 내실 있게 운용되지 못하고 혈세만 줄줄 새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축제 예산 중 국비는 964억원, 지방비(시·구비) 1조4490억원, 민간 등 기타 1204억원이다. 연도별로는 2014년 555회에서 2015년 664회, 2016년 693회, 올해는 733회로 해마다 증가했다. 문제는 지역에 따라 축제 빈도가 너무 잦고 지역 특성을 고려하지 않아 주제가 같거나 인접 지역과 중복되는 축제가 많아 예산 낭비를 초래했다는 사실이다. 

서울은 올해 벌써 60회 축제가 열렸고 기간은 총 324일에 달했다. 일 년 내내 축제가 열린 셈이다. 충남 태안군에서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10회 축제가 개최됐는데 ‘수산물 시식회’라는 동일 명목으로 4차례 연속해서 개최되거나 일부는 기간이 겹치기도 했다. 

충북의 음성군과 증평군 ‘인삼 축제’, 옥천군과 영동군의 ‘포도 축제’, 강원 횡성군과 홍천군의 ‘한우 축제’ 등은 불과 얼마 떨어지지 않은 인접한 장소에서 비슷한 시기에 같은 주제로 개최된 사례다.
 
축제 개최 목표인 관광객 유치 성과도 적었다. 올해 기준 전국 축제 방문객은 총 1억2344만 명으로 집계됐다. 그중 외국인은 236만명(2%)에 불과했다. 그마저도 충남 보령시 ‘머드 축제’ 등 일부 축제를 방문하는데 그쳤다. 또한 수익성도 형편없었는데 일부 지방단체에서 주최한 축제·행사에서는 수익금이 전혀 없는 곳도 있었다.

행정안전부가 운영하는 지방재정통합공개시스템 ‘지방재정 365’의 지자체 축제·행사 원가 회계정보를 보면 지난해 경기도 지자체들이 개최한 축제·행사(사업비 규모 : 도 5억원 이상, 시·군 3억원 이상)는 63개로, 민선 6기 첫해 42개보다 50%(21개)나 늘었다.

총 사업비도 2014년 327억6000여만원에서 지난해 460억4000여만원으로 40.5%(132억8000여만원) 증가했다.

하지만 각 행사·축제의 수익금은 2014년 61억여원에서 지난해 74억3000여만원으로 21.8%(13억3000여만원) 늘어나는 데 그쳤고, 지난해의 경우 수익금이 전체 투입 경비의 16.1%에 불과했다.

이들 대규모 축제·행사 중 비용과 수익이 같아 순원가가 0원인 행사는 3개에 불과했고, 이 3개를 포함해 수익을 1원이라도 올린 행사와 축제는 41.3%인 26개에 그쳤다. 나머지 37개 행사·축제는 단 한 푼도 수익을 올리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한 지자체의 해당 규모 행사는 7개에서 14개로 늘기도 했다.

수원시가 지난해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과 시의 문화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으로 국내·외 관광객 유치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4억7000여만원을 들여 처음 개최한 ‘2016 아시아모델 페스티벌’은 수익금이 없었다.

고양시가 화훼 수출 증대를 통한 화훼생산농가 수익 창출 및 지역 경제 활성화 등을 목적으로 2015년에 이어 지난해 9월 두 번째 개최한 고양 가을꽃 축제도 수익금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천군이 겨울철 관광 인구 유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2015년 시작해 지난겨울까지 3차례 개최한 전곡리 구석기 겨울축제는 10억원 가까운 돈을 들였으나 수익금은 6만7천400여명의 유료입장객 수입 1억8500여만원이 전부였다.

도내 지자체의 대규모 행사가 증가한 것은 일부 행사의 비용이 5억원(도 행사) 또는 3억원(시·군 행사) 이상으로 늘어났거나 새로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늘어나는 지역 축제·행사에 대해 일부에서는 “당장 수익이 나지 않고 적자 운영이라 하더라도 관광객 유치 및 지역 홍보, 주민화합 등을 위해 지역 축제나 행사 등은 많이 개최하는 것이 나쁘지 않다”고 말한다. 

하지만 한편에서는 지자체장들이 수익은 생각하지 않고 치적 쌓기용이나 선심성, 자기과시용으로 개최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며 축제나 행사를 하기 전 일회성·낭비성 행사가 되지 않도록 심사숙고할 필요가 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영국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 독일 뮌헨 옥토버 페스트 등 세계적인 축제 성공 사례를 벤치마킹해 지역 축제가 한국의 세계에 자랑할 만한 관광 자원이자 문화자산으로 남을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컨설팅 등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다.
 

이승규 기자  press336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