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한국문학 '형제의 나라' 터키에서 빛을 발하다2017 이스탄불 국제도서전 개막...대표 작가 최윤·안도현·손홍규·김애란·천양희·이성복 참여
  • 양희중 기자
  • 승인 2017.11.06 17:15
  • 댓글 0
한국이 주빈국으로 참가하는 ‘2017 이스탄불 국제도서전’이 지난 4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 튜얍전시장에서 열렸다. 주빈국 작가로 초청받은 김애란(왼쪽부터)·손홍규·안도현·천양희·이성복·최윤, 이난아 한국외대 터키과 교수, 괵셀 튀르쾨주 터키 에르지예스대 한국어문학과 교수가 도서전 개막을 앞두고 열린 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민주신문=양희중 기자] 지난 4일(현지시간) 한국외대 터키어과 이난아 교수는 터키 이스탄불 튜얍전시장에서 열린 2017 이스탄불국제도서전에서 한국 문학이 '형제의 나라' 터키 출판계에서 조명 받는 이유를 “동양적인 신비를 터키인들이 궁금해하는데,  한국적인 색채가 묻어나는 작품에 터키 독자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외대 터키어과를 졸업한 이 교수는 앙카라대학 한국어문학과에서 5년간 외국인 교수로 강의했고 지난해에는 2006년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터키의 소설가 오르한 파묵(65) 작품인 ‘순수 박물관’, ‘검은 책’, ‘이스탄불’, ‘내 이름은 빨강’, ‘눈’ 등을 번역했다.

우리나라가 주빈국으로 참여하는 2017 이스탄불국제도서전은 이날 공식 개막했다.

대한출판문화협회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한국문학번역원·한국만화영상진흥원·국제문화도시교류협회 공동 주관으로 준비한 특별전, 작가 행사, 한·터 출판전문 라운드테이블 운영을 통해 한국의 책과 문화를 터키 전역에 알릴 예정이다. 네이버문화재단이 협찬했다.

소설가 최윤·안도현·손홍규·김애란, 시인 천양희·이성복 작가 총 6인이 한국 문학을 소개하기 위해 대표 작가로 참여한다. 

최윤 ‘회색 눈사람’을 수록한 ‘한국문학 단편선’이 2001년 터키에서 출간됐으며 15여 종의 한국 문학도서가 터키어로 번역·출간됐다. 손홍규 ‘이슬람 정육점’과 안도현 ‘연어’는 각각 2013년, 2016년 터키어로 출간됐다. 김애란 단편소설집 ‘침이 고인다’는 터키어 출간을 앞두고 있다.

김애란 소설가는 “한국 문학에 대해 터키에서 관심이 촉발되는 계기는 대중문화라고 생각한다”며 “이런저런 계기로 알게 됐다가 나중에 찾는게 한국문학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손홍규 소설가도 터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면서 한국 문학의 미래를 낙관했다. “한국 드라마, 케이팝(K-POP) 등의 여파로 터키에서 한류 열풍이 거세다. 앞으로 한국의 문학 작품이 많이 번역될수록 관심도 많아질 것이라 생각된다.”

한국문학번역원과 에르지예스대학이 올해 공동으로 진행한 ‘한국 시 번역 워크숍’ 사업을 통해 작품이 번역됐다. 에르지예스대학 한국어문학과 학부·대학원생들은 올해 5~10월 담당교수 강의와 지도 아래 시인들의 작품의 작품 각 10여 편을 터키어로 번역했고, 이달 1~2일 천양희·이성복 시인은 대학을 방문해 학생들과 만나 작품과 번역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스탄불국제도서전은 터키 내 주목받는 문화행사 중 하나로 손꼽히는 대표적인 독자참여형 B2C 도서전이다. 개막 첫 날부터 수많은 터키인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양희중 기자  techj74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