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줌
선거제도 개편, 머리 맞댄 국민의당-바른정당
  • 김현수 기자
  • 승인 2017.10.10 21:13
  • 댓글 0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국민통합포럼이 주최한 선거제도 개편의 바람직한 방향 토론회. 오세정(앞줄 왼쪽부터) 국민정책연구원장,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바른정당 김세연 정책위의장이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김현수 기자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과 정운천 바른정당 의원이 공동대표로 있는 국민통합포럼이 출범 이후 선거제도 개혁의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강원택 교수(서울대)의 발제로 선거제도를 바꿔야 하는 이유선거제도 대안에 대한 발표와 국민의당바른정당 의원들과 선거제도 관련 전문가교수들의 심도있는 토론이 이루어졌다. 

특히 이날 토론회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김동철 원내대표와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유승민 의원 등 양당 지도부가 총출동해 눈길을 끌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소중한 다당제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서는 선거제도를 제대로 바꿔 국민의 민심을 그대로 의석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자강론과 보수통합론의 틈바구니에서 당 살리기에 고군분투하고 있는 유승민 의원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나라를 위해 언제든지 서로 추구하는 원칙과 가치가 맞다면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협력은 반복되는 관계 위에 서로 신뢰가 쌓일 때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겠다"고 말해 주목을 받았다.

지난 대선에서 각 당의 대선주자로 경쟁했던 바른정당 유승민(왼쪽) 의원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국민통합포럼이 주최한 선거제도 개편의 바람직한 방향 토론회에 참석해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김현수 기자

 

김현수 기자  dada2450@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