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전문가칼럼
[유억윤의 골프칼럼] 흥미진진한 보너스 게임 페덱스컵
  • 유억윤
  • 승인 2017.10.04 21:40
  • 댓글 0
건국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교수

저스틴 토머스는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의 이스트래이크 골프클럽(파70, 7385y)에서 한국시간 9월 25일 열린 pga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쉽 4라운드에서 4언더파 66타로 최종합계 11언더파 269타를 기록하면서 대회 신인이라고 할 수 있는 잔더 셔펠레에게는 한 타 뒤진 단독2위로 대회를 마쳤다.

하지만 이번 시즌은 저스틴 토마스의 해라고 하더라도 과언이 아닐성 싶다. 이미 지난8월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 우승을 포함한 5승으로 다승왕을 차지한 바 있고 페덱스컵 1위를 차지하여 세계 골프대회 상금의 최고봉인 1000만달러(113억 6천만원)의 주인공이 되면서 상금왕까지 걸머쥐었다.

여기에 그치지않고 토마스는 72홀 최소타로 타이거우즈의 기록을 갈아치우며 골프역사를 새롭게 쓰기시작했다, 경기내용을 분석해보면 이를 확인 할 수 있는데 토마스는 소니 오픈 1라운드에서 최연소(23세 8개월) 59타를 기록했고 30홀 최소타(123타) 54홀 최소타(타이188타)를 써내려가며 기염을 토하고있다

또한 토마스는 27언더파, 253타로 정상에 오르며 72홀 최소타 신기록을 세웠는데 이는 2003년 토미 아머 3세가 세운 254타를 한 타 줄인 기록으로 확인되고 있다

페덱스컵의 흥미로운 점은 이번 대회 우승은 비록 신인인 셔펠레에게 내주긴 했어도 토마스는 지난해 10월 개막했던 2016-2017 시즌 pga투어 페덱스컵 포인트 부분에서 1위에 올라 페덱스컵 챔피언에게 주는 보너스 1천만 달러의 주인공이 된 것이다.

과거의 경기기록을 확인해보면 투어챔피언쉽 우승자와 페덱스컵 우승자가 갈린 경우는 2009년 이후 7년만인데 당시에는 타이거 우즈가 페덱스컵 챔피언이 되었고 투어챔피언쉽 우승은 필 미켈슨이 차지했는데 이번대회를 통해 저스틴 토머스가 올시즌 최고의 스타로 떠오르게되면서 pga 관계자들의 시각이 달라지기 시작했고 토마스의 절친인 조던 스피츠와 함께 나란히 페덱스컵 1,2위를 차지하며 앞으로 미국 골프를 이끌어갈 양대산맥을 이루는 두개의 축으로 평가를 받게되었다.

타이거우즈의 몰락 이후 전세계 골프팬들은 타이거우즈가 다시 황제로 돌아오거나 새로운 골프영웅의 탄생에 대한 기대를 해온 것 또한 사실인데 저스틴 토마스는 그동안 친구인 조던 스피츠의 그늘에 가렸던 한을 멋지게 풀면서 골프팬들에게 새로운 골프황제에 대한 기대를 주기에 충분한흥미와 관심을 배가시킬수있는 여러가지 요소를 갖춘것으로 생각된다.

한편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공동 20위로 경기를 마치면서 페덱스컵 랭킹 32위에서 26위까지 끌어올리며 힘들게 플레이오프 최종전 출전을 확정지은 셔펠레는 1차전 성적 공동 17위 2차전 성적 공동 53위를 기록했었는데 이번 pga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마지막 라운드에서 68타를 쳐 268타로 2위인 저스틴 토마스(미국)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하게 되었다.

페덱스컵은 골프황제의 다이너스티라고 불리었던 타이거우즈의 전성기 이후 절대적 강자가 없는 군웅활거 시대가 도래하면서 골프산업의 부진함과 맞물려 갈수록 식어가는 골프 팬들의 인기를 만회하기 위한 새로운 경기방식으로 pga의 4대 메이저대회가 끝난뒤 흥행을 목적으로 2007년부터 4개의 각대회 상금과 보너스상금 천만불이 걸린 페덱스컵을 운영하게 된것이다. 저스틴 토마스가 2천만달러의 올시즌 상금왕에 등극하면서 남긴 말이 인상적이다

페덱스컵 우승,상금왕, 제가 열심히 노력하는건 승리와 우승컵 그리고 골프역사에 남는 존재가 되는것과 우승컵에 이름을 새겨넣고 싶기 때문이지 돈 때문은 아닙니다. 돈은 이에 따라오는 보너스일 뿐입니다

유억윤  okyoonyoo@hot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