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줌] 시민 밀치고 장애인석 차지한 지하철 민폐 할머니 "나만 편하면 돼"
21일 오전 서울 지하철 1호선 출퇴근길 만원 전동차에서 한 할머니가 장애인 공간을 차지하고 앉아 시민들에게 불편을 끼치고 있다. 사진=신상언 기자

[민주신문=신상언 기자] 21일 오전 출퇴근 시간 서울 지하철 1호선 신창행 전동차에 한 할머니가 짐을 싣고 들어와 승객들을 밀어낸 뒤 자리를 깔고 앉아 있다.

출퇴근길 지하철은 사람들로 발디딜틈 없지만 주변의 시선을 아랑곳 하지 않고 사람들을 밀어내는 바람에 시민들은 불편을 겪어야만 했다.

특히 할머니가 차지한 곳은 노약자석을 없애고 장애인들이 휠체어를 대놓을 수 있도록 만든 장애인전용 공간이라 더욱 문제가 되고 있다.

신상언 기자  unshin33@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