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r/ad
한화그룹, 지속적 사회공헌 활동 일환 '한화클래식 2016' 개최바로크 음악의 거장, 마크민코프스키와 '루브르의음악가들' 내한
  • 허홍국 기자
  • 승인 2016.03.02 15:03
  • 댓글 0

 

   
 

2016년 3월 5∼6일, 8일 서울, 대전에서 공연
고품격 클래식 공연을 사회저변으로 확대에 기여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공연 문화발전을 위해 꾸준히 메세나 활동을 펼쳐온 한화그룹이 3월 5∼6일 서울 예술의전당, 8일 대전예술의전당에서 '한화클래식 2016'를 개최한다.

이번에 초청되는 아티스트는 프랑스 바로크음악의 거장인 마크민코프스키와 루브르의 음악가들이다.
지휘자인 민코프스키는 바로크 음악과 더불어 19∼20세기 음악을 아우르는 전방위적인 음악가로도 명성을 떨치고 있다. 루브르의 음악가들은 1982년 민코프스키가 창단한 연주단체로 시대악기를 통해 바로크, 고전 및 낭만주의 음악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연주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한화클래식2016'은 프랑스 바로크레퍼토리와 슈베르트,멘델스존과 같은 낭만레퍼토리의 대표작품들을 3회에 걸쳐 선보인다. 음반으로도 발매되어 큰찬사를 받았던 프랑스 바로크 음악의 걸작인 라모의 '상상교향곡'과 글룩의 '돈 주앙의 석상', 슈베르트 교향곡 '더 그레이트'와 멘델스존의 교향곡 '스코티시'를 연주한다.

특별히 올해는 한화그룹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시너지를 극대화시키기 위해 한화클래식의 초청 아티스트인 '루브르의 음악가들'의 단원들이 참여하는 마스터클래스를 3월 4일 금요일, 63빌딩에서도 추진한다.
대상은 공개 선발한 영등포구민으로 '루브르의 음악가들'의 바이올린 및 첼로 수석 연주자들이 진행한다. 해외 연주자들의 수준 높은 음악교육 현장을 직접 느끼고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다. 

한화그룹은 지난 16년간 후원해온 예술의전당 '교향악축제'와 평일오전시간 해설과 함께 음악을 감상하는 예술의전당<11시콘서트>를 후원해왔다. 또한 공연이 많지않은 지방을 찾아가며 선별된 공연문화를 선보이는<한화팝&클래식여행>을 통해 전국각지에서 공연을 선보이는 활동도 지속하고 있다. 

이 가운데, 2013년 새롭게 출범한 클래식 공연브랜드<한화클래식>은세계적인 수준의 품격있는 문화컨텐츠를 선보이되, 보다 다양한층의 관객이 향유 할 수 있도록 몇가지 차별화 된전략을 갖고 기획했다.
<한화클래식>은 화려함, 대중성을 과시하기 위한 연주자보다는 클래식애호가, 마니아들이 꼭 만나보고 싶었던 연주자들, 기회가 닿지 않아 아직 내한하지 않은 연주단체를 섭외해 왔다. 일반관객과의 거리감을 좁히기 위해서 클래식입문자라도 공연을 충분히 즐길 수 있도록눈높이를 맞춘 '해설'이 곁들여졌다.

한화그룹에 따르면, 지난 2013년, 2014년, 2015년까지 독일과 이탈리아,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각 분야의 거장들을 소개해 온 한화클래식은 클래식음악에 대한 관심을 유도한 수준높은 해설과, 최고수준의 공연을 경험한 마니아와 언론, 관객들의 입소문을 타고 이제는 한화클래식프로그램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가고 있다. 무엇보다 대중적이지 않은 레퍼토리에도 공연에 대한만족도가 매우 높아 '새로운관객계발'의 가능성을 확인하게 해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