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185건)
09월04일 포토뉴스
“고뇌하는 정대표” 최근 의원 워크샵을 통해 나타난 민주당 내 갈등으로 인해중심에 서 있는 정세균 대표의 입장이 묘연해 지고 있다.미디어법 무효처리를 두고 장외투쟁을 계속하자는 정대표와 민심을 따져보자는당내 기류로 ...
김현수  |  2009-11-09 16:49
라인
낙엽
"낙엽" 겨울이 자꾸 재촉합니다."이제는 동토의 시간"이라고......거리에 수북히 쌓인 낙엽만이가을 이란걸 실감케 합니다.낙엽마져 자취를 감추면 얼음장같은 겨울이 성큼 다가오겠지요.그래서 우리는 쉽게거리의 낙엽을 ...
김현수  |  2009-11-09 14:35
라인
신종플루
"혹독한 겨울예고" 신종플루 확산으로 온 나라가 발칵 뒤집혔습니다.신종플루로 인한 사망자도 발생했습니다.그래서 병원은 북새통을 이룹니다.신종플루공포로 우리를 더욱 떨게 만듭니다.부디 다가올겨울이한풍만 있지 않았으면 ...
김현수  |  2009-11-09 14:30
라인
국정감사
"창과방패" 국정감사를 흔히 창과 방패에 비유합니다.피감기관의 비리를 찾아 질의하는 국회의원이 "창"이라면교묘한 답변으로 피해가는 피감기관은 "방패"입니다.올 "국감"에서도 창과 방패의 싸움이그저 공허한 메아리로 그...
김현수  |  2009-11-09 14:25
라인
하루
"하루" 하루를 살아간다는 건 "고통"입니다.끼니를 채우기 위해 구차한 변명을 늘어놓아야 한다는게참으로 슬픔니다.우리들의 하루는 멸시와 조롱의 나날이지만그래도 우리가 살아가는건 내일의 하루가 있기 때문입니다. 사진/...
김현수  |  2009-11-09 14:20
라인
가을들녘
"가을들녘" 들판이 노랗습니다.한 여름 땀흘린 농부의 담방방울만큼 곡식도 알알히 박혔습니다.하지만 추수하는 농민들의 마음은 우울하기만 합니다.농산물 가격 폭락으로 한숨만 나올 뿐 입니다.그들의 땀방울 가치가 제대로 ...
김현수  |  2009-11-09 14:13
라인
"눈" 많은 눈이 지켜봅니다.당신들이살아온 흔적을.....많은 눈이 주시합니다.어떤 삶이 옳은 것인지....총리 내정자와 장관 후보들에 대한인사청문회를 지켜보는 그 많은 눈에씁슬함이 스며듭니다. 사진/김현수기자dad...
김현수  |  2009-11-09 13:23
라인
치열한 삶의 현장
치열한 "삶"의 현장 우리는 무서운 줄 모르고 하루하루를 살아갑니다.살기 위해선 "목숨"쯤이야하는 심성으로 살아가는지도 모릅니다.어쩌면 이런 정신이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든 원동력일 겁니다. 사진/김현수기자dada24...
김현수  |  2009-11-09 13:13
라인
박 터지겠네
"박 터지겠네" 주렁주렁 달린 박처럼올 가을에도 "풍성함"이 가득했으면 합니다.많은 사람이 풍요속에서 행복을 맛보는 가을이기를 기원합니다. 사진/김현수기자/dada2450@hanmail.net
김현수  |  2009-11-09 13:01
라인
독서
"또 다른 행복" 아침 저녁으로 제법선선한 바랍이 붑니다.멀리만 느껴졌던 가을이어느새 우리 곁으로 다가왔습니다.올 가을에는 책으로 마음의 살을 찌워 봅시다."다이어트"만연한 시대에한가지라도 마음껏 살수 있다면이것도 ...
김현수  |  2009-11-09 12:49
라인
제2막의 사작
제2막의 시작’최근 미디어법 통과를 놓고 여.야간 새로운 싸움이 시작됐다.민주당은 서울과 지방을 돌며 ‘원천무효’를 홍보하고 있고(가로사진) 한나라당은 본회의 영상을 관찰하며 야당의 불법근거를 찾는데 고심(세로사진)...
김현수  |  2009-09-01 15:45
라인
"민주당의 귀환, 박희태의 고민은"
“민주당의 귀환, 박희태의 고민은"최근 여.야 합의로 국회 정상화가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국정감사와 10월 재.보선을 앞두고 팽팽한 긴장이 감돌고있다.민주당에선 최대쟁점으로 예상되는 인사청문회와 4대강 사...
김현수  |  2009-09-01 15:41
라인
초복
" 초복 "올 여름은 유난히도 더울 것 같네요.그래서 "초복"이 더 각별하게 생각됩니다.초복때 건강을 챙기지 않으면무탈하게 올 여름을 넘기지 못할 것 같습니다.사진/김현수기자/dada2450@hanmail.net
김현수  |  2009-07-24 11:02
라인
2009년04월16일 - 여의도 벚꽃화보
"춘래불사춘"벚꽃이 흐트러져 우리의마음을설레이게하는 봄이 왔습니다.거리마다 형형색색의 꽃이 만발해가는이의 발걸음을 잡습니다.그저 꽃이 이끄는데로우리는 따라갈 뿐입니다.아직 우리는 봄을 맞을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아"봄...
김현수  |  2009-04-16 15:32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